페이지상단으로이동

부산상의,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 제안

    • 토큰포스트 기자
    • |
    • 입력 2019-10-10 13:38

부산상공회의소가 암호화폐 생태계 육성과 디지털 금융중심지 구축 전략을 담은 ‘부산 블록체인특구 비전과 성공전략’이란 제목의 정책제안을 10일 발표했다.

부산상의는 "블록체인은 현재 많은 국가들에게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 분야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거래소, 예탁, 정산 분야 등 블록체인을 연계한 금융 서비스가 가장 빠르게 발전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부산의 경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하드웨어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그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와 운영채널, 제도적 지원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상의는 부산 블록체인특구 성공을 위해서는 △클러스터화 △암호자산 중심 △인센트브 패키지 △압축성장 로드맵 △민간주도 거버넌스 △글로벌 협력지향 6대 전략적 방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5대 정책과제로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 추진 △암호자산 거래관리원 설립 △생태계 조성의 핵심 지원기관 ‘한국지능정보연구원’ 설립 △블록체인 MICE 도시 추진 △민간주도 BBI(Busan Blockchain Initiative) 설립을 제시했다.

먼저,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의 경우, 공공성과 보안에 취약점을 가지고 있어 증권거래소 수준의 공공성을 갖춘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이 필요하다고 봤다.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제 및 예탁관리 기능을 수행할 암호자산 거래관리원 설립도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이 부산 블록체인특구에 자리잡기 위해서는 지점 설립에 따른 법규 지원과 세제 혜택, 인력 공급이 필요한만큼 이를 지원하는 '한국지능정보연구원'을 설립해 기술 및 연구개발을 지원할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부산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컨퍼런스 등 각종 국제행사와 밋업을 연계해 부산을 블록체인 MICE(국제회의와 전시회를 주축으로 한 유망 산업) 도시로 육성하고, 민간 중심의 블록체인 기구를 설립해 생태계 육성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블록체인특구 내 암호화폐 거래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관련 산업을 폭넓게 발전시켜야 한다”며 “부산 블록체인특구가 지역경제 발전과 기업 성장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토큰포스트 기자

댓글 [0]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